행복매일신문
뉴스종합IT·과학·게임
LG전자, 55형 곡면 올레드 ‘올레드 협곡’ 화제CES 2018 전시장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으로
정우택  |  happychung@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8  17:31: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LG전자가 CES 2018에서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으로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설치했다.사진=LG전자

LG전자가 ‘CES 2018’ 전시장 입구에 곡면 55형 올레드 246장으로 초대형 ‘올레드 협곡’을 8일 설치했다.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 길이 16m, 너비 16m, 높이 6m 공간을 마련했다. 가운데 구부러진 길을 만들고 길 양 옆에 마치 협곡처럼 올록볼록한 모양으로 올레드 월을 세웠다. 관람객들은 28m에 달하는 길을 걸으며 총 20억개 올레드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환상적인 영상을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구불구불한 협곡의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볼록한 모양으로 구부린 사이니지 156장, 오목한 형태 사이니지 90장를 사용했다. 올레드는 LCD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없어 얇고 구부리기 쉽다. 조형미를 살려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LG전자는 올레드 협곡을 통해 올레드만이 구현할 수 있는 생생한 색감과 완벽한 블랙의 대비를 보여준다. 협곡을 구성하는 246장 올레드에서는 ‘올레드로 만나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주제로 협곡, 빙하, 폭포, 숲, 하늘, 눈보라 등 동영상을 2분 30초 동안 상영한다.

LG전자는 관람객들에게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하기 위해 초고화질 카메라 14대를 동원했다. 북미, 남미 등에 위치한 △세계 최대 사암(砂岩) 협곡 ‘앤털로프캐니언(Antelope Canyon)’ △세계 최대 해안 빙하 지역의 ‘컬럼비아 빙원(Columbia Icefield)’ △세계 최대 규모 폭포 ‘이구아수 폭포(Iguazu Falls)’ 등 세계 곳곳을 다니며 영상을 촬영했다.

곡면 올레드 사이니지는 화면 테두리 베젤이 좌우 15mm, 상하 17mm로 얇다. 사이니지 여러 장을 이어 붙여 월을 만들었을 때 몰입감이 높다.

올레드는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빛샘 현상이 없다. 또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동일한 화질을 구현한다. 관람객들이 붐비는 전시장, 공공장소 등에 최적인 이유다.

LG전자는 그간 다양한 형태의 올레드 구조물을 설치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2015년 날개 모양으로 올레드 TV 64대를 펼쳐놓은 ‘비상의 날개’ △2016년 천정에 돔 형태로 올레드 TV 122대를 배치한 ‘돔 씨어터’ △2016년~2017년에는 터널 형태로 올레드 사이니지 216대를 이어붙인 ‘올레드 터널’ 등을 선보였다.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이정석 상무는 “올레드만이 보여줄 수 있는 차원이 다른 화질과 디자인 강점을 전 세계에 알려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우택

< 저작권자 © 행복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우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40-845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114-10 (을지로 3가 326번지) 상지빌딩 1005호  |  대표전화 : 02)2275-0924  |  팩스 : 02)2275-0925
명칭 : (주)행복미디어  |  제호 : 행복매일신문  |  등록일 : 2012년 5월 15일  |  발행일 : 2012년 5월 24일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8  |  사업자등록번호 : 104-86-41933  |  발행인/편집인 : 정우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우택
Copyright © 2011 행복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ppytoday.kr